이달의 독립운동가
HOME > 나라사랑배움 >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5년 독립운동가 만나기] 이탁

나라사랑큰나무 0 474 2017.03.16 13:30

pic.jpg

이탁 [1889~1930]

 

훈격 : 독립장 / 서훈년도 : 1963년

 

공적개요

평양 대성학교에서 안창호로부터 민족교육을 받던 중 만주 신흥강습소 설립에 참가하였다. 대한광복군사령부 참모장, 국민대표회 대표 및 임시정부 국무원으로 활약하였다. 이후 국내에 비밀 결사대를 파견하는 등 무장 항일 활동을 주도하였다.

 

 

 

 

 

3667666358_WXYahtRH_4df98c5ffdd3fcf793cac7810206a96653a4234a.gif

○만주 유하현 일신학교 교장 및 대한청년단연합회 교육부장
○27결사대를 조직, 7적 주살 시도
○임시정부 동삼성외교위원부 위원장
○국내에서 무장항일 활동 벌이다 체포(징역 12년)

 

3667666358_yvbEckth_a268dfcca4cf42191d59fd570946e5c50f271274.gif

문무를 겸비한 임시정부의 지도자 이탁 선생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 도산 안창호 선생이 의(義)와 담(膽)을 가진 인물로 평가 ◈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동우 이탁(東愚 李鐸, 1889-1930) 선생을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선생은 평남 평원 출신으로 1908년 평양 대성학교에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지도를 받았다.

1910년 만주로 망명하여 신흥강습소 설립에 참여하였으며, 1913년 만주 일신학교의 교장으로 임명되었다. 1914년 신흥무관학교 경영에도 참여하였다.

1919년 매국 7적을 응징할 목적으로 27결사대를 결성하여 서울로 잠입하였다.

1920년 대한청년단연합회 대표로 임시정부에 파견되었으며, 서간도지역 임시정부 군사기구인 광복군총사령부 참모장과 임시정부 동삼성외교위원장에 임명되었다.

1920년 7월 미국 의원단 내한 때 3개 결사대를 국내로 파견하여 일제 통치기관을 파괴토록 하였다.

1921년 상해에서 한중국민호조사를 조직해 문서과 부주임으로 활동하였다. 8월에는 태평양회의 외교후원회 서무간사로 선임되었고, 시사책진회 결성에도 참여하였다. 1922년 상해 대한적십자사 감사로 선임된 후 국민대표주비회(國民代表會籌備會)가 조직되자 서기로 임명되어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다.

1926년 만주에서 추진된 민족유일당운동과 3부 통합운동에 적극 참여하였고, 1927년 농민호조사 발기인으로 참여하였다.

1929년 상해에서 한인학생을 중국군관학교에 입교시키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같은 해 4월 평양 등지에서 독립운동자금 모금활동을 펼쳤다. 12월에는 임시의정원 만주, 간도지방 대표로 활동하였다.

도산 선생이 만신도의담인(滿身都義膽人, 일신이 모두 의와 담이다)이라고 추모할 정도로 선생은 문무를 겸비한 임시정부 지도자로 평생 독립운동에 헌신하였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국가보훈처는 선생의 삶을 조명하기 위해 10월 29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공훈선양 학술강연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또한 10월 한 달간 천안 독립기념관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특별사진전을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