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독립운동가
HOME > 나라사랑배움 >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5년 독립운동가 만나기] 문창범

나라사랑큰나무 0 602 2017.03.16 13:31

pic.jpg

문창범 [1870~(1938)]

 

훈격 : 대통령장 / 서훈년도 : 1990년

 

공적개요

전로한족회중앙총회 회장 및 대한국민의회 의장을 역임한 러시아지역 독립운동 지도자이다. 임시정부 교통총장으로 선임되었으며, 러시아 치타에 무관학교를 세워 항일 무장 투쟁을 위해 독립군을 양성하였다.

 

 

 

 

 

3667666358_uSIGfOys_0bdd15790af0453f43e6197ed84a4a7e515961ab.gif

○노령 니콜리스크에서 광동학교 설립 운영
○전로한족회중앙총회 및 대한국민의회 회장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노령 블라디보스토크 만세운동 전개
○대한민국임시정부 교통부 총장 및 상해 대한적십자사 고문
○노령 고려중앙정청 고문

 

3667666358_n7YVKIA0_25585866086e177014bf0d0b798e8a54c6a48ab1.gif

대한국민의회 의장 문창범 선생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교통총장으로 임명 ◈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러시아 지역 대표적인 독립운동 지도자인 문창범 &lt 文昌範, 1870 - (1938) &gt 선생을 2015년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선생은 함경북도 경원 출신으로 어려서 부모를 따라 러시아로 이주하여 재력가로 자수성가한 인물로 연해주 지역 교육 및 언론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선생은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에서 권업회가 조직되자 우수리스크지회 대표로 활약하였으며, 당시 해외 독립운동을 이끌던 독립운동가 39인과 함께 만주 길림에서 배포된 일명 무오독립선언서로 알려진 대한독립선언서에 서명하였다.

1917년 전로한족회중앙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되어 러시아 지역 귀화인과 비 귀화인&nbsp 등 한인사회 결집을 위해 노력하였으며, 기관지인 한국어 신문 &lt청구신보&gt를 간행하였다.

1919년 1월 선생은 러시아 니코리스크에서 한족회대회를 개최하고 한인 2백여 명과 함께 태극기를 앞세우고 시내를 행진하였으나 주둔 일본군에 의해 해산 당하였다.

1919년 2월 니코리스크에서 러시아, 간도 및 국내 대표들이 참석한 전로국내조선인회의를 개최하여 전로한족회중앙총회를 확대 개편한 대한국민의회를 창설하였다. 선생은 임시정부의 성격을 띤 최초의 조직인 대한국민의회 의장에 취임하였다.

1919년 3월 선생은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에서 2만여 명의 한인 동포들이 참가한 가운데 독립선언식을 거행한 후 신한촌 시내에서 대규모 만세운동을 전개하였다.

또한, 선생은 통합 임시정부 구성에 참여해 대한국민의회를 상해 임시정부로 통합토록 하였으며, 국내외 교통 통신의 연결을 담당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교통총장으로 임명되었다. 그러나 이후 선생의 순국과 관련하여 상해에서 순국했다는 설과 1938년 러시아에서 옥사하였다는 설이 전해진다. 정부는 1990년 선생의 공훈을 기려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국가보훈처는 연해주에서 대통령으로 불릴 정도로 대중적인 지지를 받았던 문창범 선생의 삶과 독립운동 활약상을 조명하기 위해 12. 9.(수) 백범김구기념관에서 학술강연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12월 한 달간 천안 독립기념관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기획전시전을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