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독립운동가
HOME > 나라사랑배움 >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6년 독립운동가 만나기] 조희제

나라사랑큰나무 0 414 2017.03.16 13:31

pic.jpg

조희제 [1873~1939]

 

훈격 : 애국장 / 서훈년도 : 1991년

 

공적개요

○ 항일 의병과 애국지사들의 행적을 목숨 걸고 기록하다
○ 한말 의병장들과 애국투사들의 독립운동 행적 자료들을 수집하여 염재야록(念齋野錄) 저술
○ 1938년 일제 경찰에 구속되면서 원고 압수당함.
○ 1939년 일제 경찰의 잔혹한 고문과 단발 강요에 자결 순국

 

 

 

 

 

3667666358_WDYNQxgd_bf263d2b0a01f2e1d64a893f86071bb8a8b91ab7.gif

한말 의병장들과 애국투사들의 독립운동 행적 자료들을 수집하여 염재야록(念齋野錄) 저술

 

3667666358_vqS6jNCt_bf263d2b0a01f2e1d64a893f86071bb8a8b91ab7.gif

항일 의병과 애국지사들의 행적을 목숨걸고 기록하다

 

염재 조희제 선생

(1873.12.10.~1939.1.9.)

 

◈염재야록을 저술한 조희제 선생 2016년도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조희제 선생은 조선의 국운이 쇠퇴하던 시기 의병활동이 치열하게 전개되던 전북 임실에서 태어나 항일의식이 투철한 집안에서 자랐다. 일제에 맞서 목숨을 끊은 송병선과 항일투쟁에 나섰던 기우만 의병장의 문하에서 학문을 닦았다.

 

선생은 수십 년에 걸쳐 각지를 돌아다니며 독립투사들의 항일사적과 애국지사들의 행적 등 항일투쟁 기록을 모았다. 또한, 법정에서 애국지사들의 재판 과정을 방청하며 기록하기도 하였다. 명성을 떨치고 그 행적이 역사에 잘 기록된 인사보다는 초야에 묻힌 애국지사들의 충절을 기록했다. 선생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책의 표지에 덕촌수록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1질은 책상 위에 두고, 1질은 궤짝에 넣어 마루 밑 땅에 묻었다.

 

덕촌수록(悳村隨錄) 염재(念齋) 조희제(趙熙濟) 선생이 1895년 을미사변 이후부터 1918년까지 의병장, 애국지사들의 절의실적(節義實蹟)을 모아 전기체로 서술한 6권 2책이다. 염재는 염재야록(念齋野錄) 원고를 완성하고 일제 경찰의 관심을 피하기 위하여 책의 표지에는 덕촌수록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덕촌은 염재가 살던 덕치(德峙)를 가리킨다.

 

그러나 염재야록 편찬 사실이 1938년 일제 경찰에 발각되면서 서문을 썼던 최병심, 발문을 썼던 이병은, 교정을 보았던 김영한 등과 함께 선생은 임실경찰서로 연행되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선생의 글은 물론이고 집안 대대로 간직해온 다양한 자료들이 모두 압수되었다. 임실경찰서에 연행되어 거의 목숨이 끊어질 정도로 혹독한 고문을 당한 후 집으로 돌아왔으나 울분을 참지 못하다가 일제의 단발 종용에 결국 자결 순국하였다. 다행히도 마루 밑에 보관해 두었던 덕촌수록을 해방 후 선생의 제자인 조현수가 염재야록으로 간행하여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이병은이 발문에서 평한 대로 염재야록은 당시 의병운동사와 독립운동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사료적 가치가 높다.

 

"훌륭하구나! 염재가 야록을 만든 일이여! 한편으로는 천고의 충성스런 넋을 달래고 한편으로는 여러 역적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뒷날 나라를 다스릴 사람으로 하여금 의리를 바르게 하고 잇속을 챙기지 않으며 어진 이를 등용하고 못난 자를 물리쳐 잘못된 전철을 다시 밟지 않도록 했다. 그가 세상에 남긴 교훈을 작은 도움뿐이라 하겠는가?"

 

정부는 항일 의병과 애국지사들의 행적을 목숨 걸고 기록한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