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독립운동가
HOME > 나라사랑배움 >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6년 독립운동가 만나기] 스코필드

나라사랑큰나무 0 689 2017.03.16 13:33

 

pic.jpg

스코필드 [1889~1970]

 

훈격 : 독립장 / 서훈년도 : 1968년

 

공적개요

○ 내한 100주년
○ 캐나다 출신 의학자이자 선교사
○ 1916년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 교수로 내한
○ 1919년 일제의 제암리교회 방화 학살사건 현장을 촬영해 국제적 반일 여론 조성

 

 

 

 

 

3667666358_kdQUge2B_07e1a1a3435bab3a92c4ee75c301ee795d3e2833.gif

3.1운동 당시 제암리 학살현장 등을 촬영해 일제 지배의 참상과 한민족 독립의 열망을 세계에 알린 인물

 

3667666358_QGYPMm5L_4c141ec8d7422daa3741bdb242f8e3fc2034971b.gif

3.1운동과 일제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스코필드 박사, 내한 100주년을 맞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3.1운동의 산증인인 f. w. 스코필드 박사를 2016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는 영국 태생으로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에서 세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모교에서 강의하던 중 1916년 11월 캐나다장로회 선교사 자격으로 부인과 함께 내한하여 세브란스의학전문학교에서 세균학을 가르쳤다.

1919년 3월 만세운동이 일어나자 한국인들을 적극적으로 돕고 기록으로 남기며, 일제의 비인도적 한국인 탄압에 맞서 싸웠다. 특히, 일제가 자행한 화성 제암리교회 학살 방화 현장과 수촌리를 방문하여 사진을 찍어 일제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렸다.

스코필드는 같은 해 5월 직접 서대문형무소를 찾아가 당시 수감되었던 유관순 등을 면회한 후 총독부 고위 당국자에게 고문과 비인도적 만행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였으며, 한국의 상황에 대해 각국 언론에 동정과 지지를 호소하였다.

스코필드는 8월 일본으로 건너가 극동의 선교사 800여 명이 모인 자리에서 일제의 만행을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하라 수상을 면담하여 일제의 근본적인 동화정책과 민족 차별을 철폐하고 한국인에 대한 강압과 만행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였다. 이후 일제의 감시는 물론 살해 위협까지 받다가 1920년 4월 한국을 떠나게 되었다. 캐나다로 돌아간 뒤에서도 강연이나 기고를 통해 한국의 비참한 상황을 알리고 일제의 불완전한 개혁을 비판하였다.

1958년 8월 국빈 자격으로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스코필드는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후학들을 양성하였다.
1968년 정부는 캐나다인으로 우리 겨레의 자주 독립을 위하여 생애를 바친 스코필드 박사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하였다. 한국을 조국처럼, 한국인을 동포처럼 사랑한 스코필드 박사는 3.1운동을 전 세계에 알린 공적으로 소위 민족대표 34인으로 불리며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