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HOME > 나라사랑배움 > 아름다운 이야기

이봉창 의사

나라사랑큰나무 0 1100

조국 독립을 위해 일왕에게 폭탄을 던지다 이봉창 의사

일제강점기였던 1932년 1월 8일. 도쿄. 일왕 히로히토가 신년 관병식에 참석하고 돌아가는 길이었습니다. 한 젊은이가 그를 향해 수류탄을 던졌습니다.

세상은 그 사건으로 대한민국이 독립을 염원하고 있다는 것을 독립을 위해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중국에서도 이 사건을 대서특필하며 의거를 높이 평가 했습니다.

수류탄을 던진 이는 이봉창. 일제강점기에 서울에서 태어나 나라를 빼앗긴 설움을 겪으며 자란 그는 일본에서  기노시타 쇼죠 라는 일본 이름을 가지고 일본인 행세를 했습니다. 그가 상하이로 이동해 김구 선생을 만났을 때는 임시정부 직원들조차 일본인 건달로 알았다고 합니다.

이는 먼 미래를 내다보고 일본에서 생활한 청년 이봉창의 계획이었습니다. 일본에서의 생활은 유창한 일본어와 생활을 익혀서 훗날 있을 거사에 도움이 되기 위해서였지요. 하지만 김구 선생은 기노시타 쇼조가 아닌 이봉창을 알아보았습니다.

선생님, 제 나이 이제 서른 하나입니다. 앞으로 서른 한해를 더 산다 해도 지금보다 더 나은 재미가 없을 것입니다. 저로 하여금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성업을 완수하게 해주십시오.    이봉창이 김구 선생에게 남긴 말

그 성업을 위한 준비기간은 꼬박 1년. 이봉창은 기노시타 쇼조 행세를 하며 일본 경찰과 친분을 만들었습니다. 영사관의 출입도 자유로웠습니다. 일본인도 그가 일본인 건달이라고 믿었던 것이죠.

나는 적성으로서 조국의 독립과 자유를 회복하기 위하여 한인애국단의 일원이 되어 적국의 수괴를 도륙하기로 맹세하나이다.   1931년 12월 13일. 이봉창의 선서식

하지만 그가 던진 수류탄은 일왕에게 닿지 못했습니다.  1932년 9월 30일 이 일로 그는 사형선고를 받았고  같은 해 10월 10일 일본의 형무소에서 찬란한 생을 마칩니다.

그의 의거가 비록 일왕을 제거하지는 못했지만 우리의 독립의지를 세계에 알린 것을 넘어 가깝게는 윤봉길 의사의 도시락 폭탄 의거의 계기가 되었고 정체기에 있던 독립운동에 새로운 활력이 되었습니다.

그의 유해는 해방 후 조국으로 돌아와 현재 효창공원에 안장되어 있습니다. 윤봉길, 백정기 의사와 함께. 그리고 1962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받았습니다.

나라 잃은 설움과 수모를 갚기 위해 오랜 시간을 준비한 이봉창. 일본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고, 일본인처럼 보이기 위해 그가 어떤 마음으로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까 생각해봅니다. 일왕에게 수류탄을 던진 용기. 그리고 그 노력과 용기를 만든 이봉창의 나라사랑. 지금의 우리가 다시금 되새겨 보아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