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6.25전쟁영웅
HOME > 나라사랑배움 > 이달의 6.25전쟁영웅

[2016 호국인물 만나기] 최득수 이등상사

나라사랑큰나무 0 895

7c71dc75a11b53164df09e22e013f8d8_1489737314_07.jpg 

 

 

 

 

2016년 1월, 첫 이달의 6·25전쟁영웅은 양구비석고지 전투에서 특공조로 자원하여 적 기관총을 모두 격파하고 고지를 탈환한 최득수 이등상사입니다.

전투가 한창 막바지로 향하고 있었던 1953년 6월 26일 강원도 양구 인근, 중공군은 야포와 박격포의 지원사격 속에 압도적인 병력을 투입해 아군의 전략적 요충지인 비석고지를 점령하였습니다.

전략적 요충지를 적에게 뺏긴 상황에서 최득수 이등상사가 배속되어 있는 국군 제7사단 8연대 2대대는 백병전까지 치르며 격렬한 반격을 시도하였으나 적 수류탄에 대대장까지 전사하는 등 피해를 입으며 반격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적은 수차례에 걸친 공격에도 좀처럼 물러설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뺏고 빼앗기는 공방전 속에 우리 측은 1,300여 명에 달할 정도의 인명 손실을 얻고 말았습니다.


3667666358_ADSxin0W_c642faa0833a6d9a538e92c4d8d3170103d44e8d.2351EB38568B418F3D9355

 

6월 30일 새벽 2시, 전우의 희생을 보다 못한 제8연대 2대대는 30명의 대대원으로 이루어진 특공대를 조직하여 최후의 결단을 실행하였습니다. 수많은 전우의 목숨을 앗아간 비석고지에 설치된 적의 기관총 진지에 이르자 특공대 제1조장인 최득수 이등상사는 곧바로 선두에 서서 돌진하였습니다.

 

적의 격렬한 포격에도 불구하고 얼마 후, 특공대는 적의 기관총을 파괴하였고, 그 신호탄을 받은 아군은 적을 공격하여 새벽 4시 30분 적의 진지를 완전히 점령하였습니다. 전투가 끝났을 때 특공대원 30명 중 살아남은 사람은 최득수 이등상사를 포함해 5명에 불과했다. 최득수 이승상사와 특공대원이 아니었다면 그날의 역사는 다르게 기록되었을지도 모릅니다.

 

최득수 이등상사는 2016년 첫 이달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된 만큼 엄청난 공을 세운 분입니다. 고통 받고 있는 전우들을 위해, 조국의 평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적진으로 뛰어든 최득수 이등상사를 기억하는 의미 있는 1월 보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