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6.25전쟁영웅
HOME > 나라사랑배움 > 이달의 6.25전쟁영웅

[2016 호국인물 만나기] 브라이언트 이. 무어 소장

나라사랑큰나무 0 617


 

“최전선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나의 병사와 함께할 것입니다.”

 
2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최전선에서 작전을 전두지휘하던 중 헬기사고로 전사한 브라이언트 이. 무어 미(Bryant E. Moore)  육군소장이 선정되었습니다. 


1951년 1월 31일,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1월 31일. 한국에서 미 육군사관학교 교장이었던 브라이언트 이. 무어 소장은 맥아더 사령부의 요청에 의해 미 제9군단장으로 부임하였습니다.

 

그는 바로 작전에 참여하였는데요. 썬더볼트 작전에 참여하여 중공군 및 인민군의 대공세에 맞서 경기도 및 서울 남부 지역에 반격을 가하였습니다. 브라이언트 이. 무어 소장은 치열한 전투 속에서 늘 최전선에서 병사들과 함께하고자 했습니다.

 

7c71dc75a11b53164df09e22e013f8d8_1489737373_32.jpg 

 

무어 소장은 중공군이 전쟁에 개입한 후 미8군이 중공군에 대해 실시한 최초의 적극적인 공세 작전인 킬러 작전에 다시 참가했습니다. 킬러 작전은 중공군의 4차 공세로 형성되었던 중동부 전선의 열세지역을 회복하고, 그 지역 안에 있는 적군을 포위하여 격멸하기 위한 작전으로 1951년 2월 21일 개시되었습니다.


이 작전에서 무어 소장의 제 9군단은 주요 공격 임무를 맡아 양평~횡성 선으로 곧바로 진격하기 시작했고, 무어 소장은 부하들을 진두지휘하며 최전선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2월 24일, 뜻하지 않은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정찰을 위해 탑승한 헬기가 여주 근처에 한강에 추락하고 말았던 것입니다. 이 사고로 무어 소장은 전사하게 되었지만, 목격자에 의하면 그는 사고로 인한 헬기의 잔해 속에서도 끝까지 자신이 아닌, 부하들의 구출만을 걱정하다 숨졌다고 합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병사와 함께 하며, 병사들의 안위를 걱정했던 브라이언트 이. 무어 소장! 최전선에서 직접 진두지휘하던 그의 모습은 지휘관으로서의 귀감으로 남아야 할 것 같습니다. 2월, 머나먼 타국에서 희생한 브라이언트 이.무어 소장의 활약을 여러분도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